공지사항

[건설경제] 금호-계룡, 고흥군 신청사 건립 맞대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652회 작성일 19-03-04 16:53

본문

금호산업과 계룡건설이 IBS 본원 1차 건립공사에 이어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방식의 고흥군 신청사 건립공사를 두고 또 한번 맞대결을 예고했다.

조달청은 전남 고흥군 수요로 발주한 이 공사에 대한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PQ)서류 접수 결과, 금호산업과 계룡건설을 각각 대표사로 2개 컨소시엄이 참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신규 사업으로는 올 들어 첫 발주된 이 공사는 추정금액 312억원 규모로, 지역 의무비율 49%가 적용됐지만 1차례의 공고만으로 경쟁입찰 요건을 갖추게 됐다.

컨소시엄 구성 현황을 보면, 금호산업은 58.35%의 지분을 갖고 산이건설(21.10%), 해동건설(10.55%),남해종합개발(10%)과 한 팀을 꾸렸다.

이에 맞서는 계룡건설은 40%의 지분을 갖고 용진(36%), 현진토건(24%)과 한팀을 이뤘다.

업계는 양사 모두 기술형입찰 시장에서는 강자로 분류되는 만큼 예측불허의 수주전이 펼쳐질 것이라며, 비교적 높은 가격비중(40%)이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특히 두 회사는 최근 PQ 접수가 완료된 기술제안(실시설계)방식의 기초과학연구소(IBS) 본원 1차 건립공사에서도 대표사로 맞붙은 상황이라, 더더욱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입찰제안서 접수는 오는 4월27일로, 설계심의는 이르면 5월 중순깨 집행돌 전망이다.




봉승권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